With you (당신과 함께)

주일칼럼 - 유진소 담임목사
돌보시는 하나님

지난주 월요일에 ‘호렙에 이르다.’라는 선교사 리트릿에 가서 말씀을 전했습니다. 선교사들의 치유와 회복을 위한 그런 리트릿이기에, 그리고 그 사역을 하는 단체가 ‘호렙 미니스트리’이고, 올해의 주제가 ‘호렙에 이르다.’이기에, 말씀은 로뎀나무 아래 지쳐 누운 엘리야를 돌보시는 하나님의 이야기로 준비를 했습니다. 지쳐 누워있는 엘리야에게 다른 어떤 것도 말씀하시지 않고 그저 먹으라고만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돌보시는 은혜의 이야기를 선교사님들께 전해주라는 감동 가운데 준비한 말씀이었습니다.

 

그런데 가보니, 이미 하나님은 제가 말씀을 전하기도 전에 그렇게 역사하고 계셨습니다. 그러면서 성령님께서 지금도 어떻게 감동하시고 역사하시는지를 제게 확실하게 확인시켜 주셨습니다.

 

가서 집회를 시작하기 전에, 이번 집회를 준비한 목사님과 만나서 이야기하면서, 참석한 선교사님들 가운데 최근에 자녀를 잃은 아픔을 가지고 있는 선교사들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들으면서 마음이 많이 쓰였는데, 예배당 로비에서 마침 그중에 한 분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분은 20대의 딸을 최근에 잃은 아픔을 가진 분이었습니다. 중국에 선교사로 나가서 있으면서 한국에 그 딸을 보내어 대학을 다니게 했는데, 그만 그 딸을 잃어버리는 아픔을 당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자신도 중국에서 추방을 당해서 지금은 동남아시아에서 중국인 사역을 하고 있는 선교사님이었습니다. 그 아픔과 충격이 너무 커서 많이 힘들었지만, 그래도 하나님이 붙들어 주셔서 사역을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그 선교사님이 저에게 자신이 그 전 주에 호산나교회에서 하는 선교사 대회에 참석했었다고 하면서, 자기가 그 선교사 대회를 통해 너무 많이 은혜를 받고 회복을 경험했다고 그렇게 간증하면서 제게 인사를 했습니다. 그러면서 하신 말씀이 저를 놀라게 하고 감동하게 했습니다. 그분은 다른 어떤 것보다 호산나교회 식당에서 준비한 음식이 너무 맛있었다고, 그냥 맛있는 정도가 아니라, 이런 음식이 어디에 있는가 싶게 맛이 있었고 행복했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식탐을 하게 생기지 않은 분이 이렇게 음식에 엄청 감동을 받으면서 은혜까지 받았다는 이야기를 하시는 것을 보면서, 저는 하나님께서 우리 식당 팀들을 통해서 그 선교사님의 아픔을 만지시고 회복하시는 어루만지심의 역사를 하셨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엘리야를 어루만지시며 먹이셨던 것처럼, 그 아픔을 당한 선교사님을 음식으로 위로하시고 치유하셨던 것입니다.

 

우리 하나님이 이런 분이십니다. 우리 하나님이 지금도 이렇게 역사하고 계십니다. 이 마음에 가득한 은혜를 성도들과 정말 나누고 싶었습니다. 특히 너무 힘들어서 몸살이 날 정도로 수고한 교회 식당의 아름다운 사역자들께 달려가서 감사를 하고 싶었습니다.

 

 

 

돌보시는 하나님의 역사를 보고 누린 유진소 목사

가치와 의미, 그리고 열정
지난주 월요일에 우리 교회의 DTS에서 비전이란 주제로 강의를 했습니다. 이 강의는 원래 적어도 이틀은 해야 하는 것이지만, 주일에 9.8 해운대 성령 집회의 징검다리 집회가 있었고, 또 아웃리치 파송식이 있어서 월요일 하루에 집중해서 강의를 했습니다.   그런데 강의를 하면서 대부분 그러하지만,...
오늘은 7월 14일입니다.
오늘은 7월 14일입니다. 날짜를 가지고 언어유희를 하듯이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좀 억지스러울지 모르지만, 그래도 7월 14일 오늘은 의미를 두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유는 역대하 7장 14절 말씀이 워낙 지금 우리의 상황에서 절절한 그런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돌보시는 하나님
지난주 월요일에 ‘호렙에 이르다.’라는 선교사 리트릿에 가서 말씀을 전했습니다. 선교사들의 치유와 회복을 위한 그런 리트릿이기에, 그리고 그 사역을 하는 단체가 ‘호렙 미니스트리’이고, 올해의 주제가 ‘호렙에 이르다.’이기에, 말씀은 로뎀나무 아래 지쳐 누운 엘리야를 돌보시는 하나님의 이야기로 준비를 했습니다....
고엘의 영성
지난 주간에 합신 세계선교회 주관으로 선교사 대회가 우리 교회에서 있었습니다. 코로나 이후에 이제 본격적인 회복을 위하여 선교사 대회를 하고자 하는 마음이 선교회를 섬기는 분들의 마음에 가득했지만, 엄두가 나지 않아서 고민만 하고 있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재정적인 부분이었습니다. 합신 세계선교회를 통하여...
생명을 걸고 지켜야 할 삶의 원칙
지난 주간에 유명한 골프선수였던 박세리 씨가 아버지 문제 때문에 인터뷰를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아버지가 여러 가지 금전적인 문제를 야기하고, 심지어 공문서까지 위조하는 그런 일이 있어서 박세리 희망 재단에서 그 아버지를 고발했고, 그것으로 인하여 야기된 여러 가지 소문들에 대하여 기자회견을 한 것이었습니다.   인터뷰...
산소호흡기!
지난주에 교회설립 47주년 주일을 맞아 온 세대 예배를 드리면서 설교를 다음 세대 자녀들의 인터뷰를 가지고 시작했습니다. 자녀들까지 함께 한 온 세대 예배 설교를 제가 혼자 다 감당할 자신이 없어서 나름 머리를 쓴 꼼수였던 것입니다. 그런데 그것이 제가 지금까지 잔머리를 굴리며 했던 꼼수 중에는 가장 탁월한...
호산나교회, 나의 자랑 나의 소망
호산나교회의 설립 47주년을 맞이해서 어떤 글을 써야 할까? 고민하는 중에 머리에 떠오른 것은 필립 얀시가 교회에 대하여 쓴 책이었습니다. 그 책은 처음 보았을 때, 그 제목 때문에 굉장히 당혹스러웠습니다. 책 제목이 ‘교회, 나의 고민, 나의 사랑’이었기 때문입니다. 교회에 대하여 ‘고민’이라는 말을 쓰다니?...
어떤 사랑, 어떻게
오늘은 사랑 나눔 축제를 하는 주일입니다. 그래서 오늘 우리가 물을 수밖에 없는 질문은 ‘어떤 사랑? 어떻게?’입니다. 사랑을 나누는 그런 축제를 한다고 하니까 당연히 어떤 사랑을 어떻게 나눌 것인지 물을 수 밖에 없습니다.   오늘 우리는 어떤 사랑을 어떻게 나눌 것인가? 특히 VIP들을 초청하고...
둘이 하나가 되어 걸어감
지난 화요일 사역반 강의 때문에 집에서 교회로 걸어서 가는데, 아내가 쓰레기를 버리러 함께 내려와서 밑에서 헤어지며, 오늘이 21일 부부의 날인데 허그도 한번 안 해주고 그냥 가냐고 타박 아닌 타박을 했습니다. 그래서 손자 라함이나 손녀 라본이라면 안아주겠지만, 할머니를 왜 안아주냐고 퉁명스럽게 대답을 하고는...
최고의 교육은 믿어주는 것
스승의 날을 맞아 화들짝 놀라듯이 정신을 차리고 저의 초등학교 3학년 때의 담임선생님이셨던 강순식 선생님께 카톡으로 인사를 올렸습니다. 선생님과 연락이 되지 않을 때는 ‘TV는 사랑을 싣고’에 라도 나가서 찾고 싶다고 그렇게 원했고, 찾게 되면 자주 연락드리고 찾아뵙고 그렇게 하겠다고 생각했는데, 정작 45년...
1 2 3 43